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조특위, 이재용 부회장 청문회 위증 혐의 고발 의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12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위증 혐의 고발을 의결했다.

이번 조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 부회장에 관해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상 위증 혐의로 고발해 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특검팀은 지난달 6일 열린 청문회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뇌물공여 지시 의혹과 관련 위증을 했다는 단서를 발견하고 국조특위에 위증혐의 고발 요청을 한 바 있다.

'국회에서의 증언, 감정 등에 관한 법'에 따르면 국회에 출석한 증인이 허위 진술한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돼 있다.

이 부회장은 오늘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팀 사무실에 출석해 뇌물공여, 횡령 및 배임 혐의로 조사를 받는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