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귀국' 묻자 안철수 "이제 입장 밝혀라", 문재인은 미소만

임기를 마치고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대해 12일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말을 아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특강'을 끝낸 후 기자들과 만나 “(반 전 총장이) 우선 정치를 하겠다는 결심을 아직 안 하신 걸로 안다. 만약 정치를 한다면, 어떤 정치를 할건지 또 누구와 하실 건지 말씀도 하지 않았다”며 “이제 반 전 총장의 결심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 내에서 반 전 총장을 영입해 경선을 치러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우선 본인께서 정치를 한다고 밝혀야 그 다음에 여러 고려를 할 수 있다”며 “(경선을 논하려면) 반 전 총장이 정치를 하겠다고 밝혀야 하고, 정치 한다면 어떤 정치를 할지 함께 밝혀야 모든 것을 판단 할 수 있다. 지금으로선 어느 것 하나 판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이) 재벌을 위한 정치를 할 건지, 서민을 위한 정치를 할 건지 그 이야기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스퀘어에서 한류문화콘텐츠 산업 종사자와 간담회를 마친뒤 기자들이 반 전 총장의 귀국에 대한 입장을 묻자 “질문 안 받겠다”며 언급을 피했다. 그는 기자들이 재차 반 전 총장에 대한 질문을 했지만 답변 대신 미소만 지어 보였다. 옆에 있던 자신의 보좌진이 ‘나중에 따로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자 “나중에도 말 안할 거에요”라며 뼈있는 농담을 던졌다. 문 전 대표는 '말을 안 하는 이유가 상대보다 나의 비전을 이야기하고 싶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는 "이미 어제 충청지역을 다녀오기도 했다. 말씀도 많이 드렸다"며 "오늘은 이 문제에 대해 집중해주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