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격나선 '친문' 박범계 "반기문, 이것부터 해명하라"


임기를 마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귀국하는 가운데 친문(문재인) 진영에서도 반격에 나서는 모양새다.

참여정부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박범계(재선·대전 서을) 의원이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반기문 총장은 이것부터 해명해야 할 것”이라며 반 총장의 조카 반주현씨가 서울 북부지법에서 사기 혐의로 경남기업에 59만달러(약 6억 970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공개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반기문 총장의 동생인 반기상과 그의 아들 반주현이 미국 연방 검찰에 의해 50만불(5억 9000만원) 뇌물혐의로 기소됐다. 익히 알려진 바와 같이 고(故)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은 반 총장 대권 행보에 앞장섰고, 반기상이 경남기업 고문으로 간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며 “반기상 부자는 카타르투자청장인 국왕과 반총장의 친분을 강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 북부지법은 경남기업이 반주현을 상대로 낸 59만불 사기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경남기업의 손을 들어 원고 승소 판결을 한다”며 “대단히 위중한 사건”이라고 적었다.

박 의원은 “친인척 비리, 비선실세 농단이 대통령의 가장 큰 골치덩어리”라며 “이 부분에 관한 국민 정서는 '(대통령의) 무한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