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선 "차명폰 번호 삭제, 손 떨다가 실수했다"

이영선 전 청와대 제2부속실 행정관이 최순실씨의 사무실에서 휴대전화기를 자신의 셔츠에 닦고 있다. 그 뒤 그는 전화기를 최씨에게 건넸다. [사진제공=TV조선 캡처]

이영선 전 청와대 제2부속실 행정관이 최순실씨의 사무실에서 휴대전화기를 자신의 셔츠에 닦고 있다. 그 뒤 그는 전화기를 최씨에게 건넸다. [사진제공=TV조선 캡처]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에서 차명폰 연락처 삭제는 실수라고 주장했다.

이 행정관은 12일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에서 차명폰을 압수당하기 전에 특정 전화번호를 삭제한 데 대해 "실수로 지웠다"고 말했다.

이어 "굉장히 긴장해서 손을 떨다가 조작을 잘못했다"고 덧붙였다.

이 행정관은 또 최순실 씨를 데리고 청와대로 출입한 적이 없다고 증언했으나 '최 선생님 들어가십니다'라는 문자를 보낸 것이 확인돼 위증 논란에 휩싸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