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으로 미뤘던 결혼 발표”…바다 ‘품절녀’ 대열에 합류, 결혼식은 어디서?

[사진 바다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바다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바다(37ㆍ본명 최성희ㆍ사진)가 ‘품절녀’ 대열에 합류한다.

바다의 소속사 마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2일 “바다가 9세 연하의 사업가와 3월 23일 결혼한다”고 밝혔다.

바다는 서울의 한 성당에서 혼인미사를 올릴 예정이다. 예비 신랑은 지난해 9월 열애설이 났던 9세 연하 일반인 남성이다. 예비신랑은 외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사업가다.
[사진 바다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바다 인스타그램 캡처]


결혼소식이 전해지자 바다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바다는 “사랑하는 팬 여러분 바다입니다. 떨리는 마음으로 한 자 한 자 써 보아요. 어느덧 시간이 많이 흘러 두 요정은 먼저 시집을 가고 저 혼자 미스에 좀 오래 머물렀네요. 저희 S.E.S.의 재결합을 위해 조금은 미뤄두었던 저만의 이야기를 여러분께 공유하려 합니다”라고 썼다.

이어 “가족들과 지인들의 응원 속에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남편으로 맞이 할 마음의 준비가 다 됐습니다. 오는 3월 23일에 결혼식을 올릴 예정입니다. 저도 이제 가정이라는 의미를 스스로 만들어 더 좋은 노래를 들려드리고 더 좋은 모습 보여 드리길 바라며 또한 여러분들과 함께 이 기쁨을 나누고 싶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전라남도 완도 출신인 바다는 안양예고 재학 시절 교내 축제무대에 선 것을 계기로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에 의해 발탁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지난 1997년 걸그룹 S.E.S 멤버로 데뷔한 바다는 2002년 팀 해체 후 뮤지컬 배우로 전향해 활동 중이다. ‘노트르담 드 파리’ ‘미녀는 괴로워’ ‘브로드웨이 42번가’ 등에 출연했다. 지난 2일 16년 만에 S.E.S.의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며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바다의 결혼이 공개되면서 S.E.S.는 전부 ‘품절녀’가 됐다. 최근 14년 만에 새 앨범 ‘리멤버’를 발표한 것과 더불어 겹경사를 맞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사진 바다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바다 인스타그램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