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민구 국방장관 "中 침범, 사드 반발 조치일 수 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중국 전투기 등 군용기 10여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를 침범한 의도에 대해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추진에 대한 반발 성격차원일 수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한 장관은 12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국 군용기의 방공식별구역 (KADIZ) 침범' 비공개 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철희 의원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한 장관이 '중국의 행위가 사드 대응 차원으로 보느냐'라는 위원들의 질문에 "사드에 대한 대응조치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지난 9일 군용기 10여 대를 동원해 한국과 일본 방공식별구역에 무단 진입했다. 한·중·일 군용기 50여 대가 대한해협 상공에서 대치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중국은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훙(轟·H)-6 폭격기 6대를 동원했다.

방공식별구역은 영공에 접근하는 항공기를 미리 식별하기 위해 그은 가상의 선이다. 이어도 부근 상공은 한·중·일의 방공식별구역이 겹쳐져 있다. 중국 군용기가 일본 쪽으로 가기 위한 길목이기도 하다. 국방부 당국자는 10일 “과거 KADIZ로 진입하는 중국 폭격기는 소수였다”며 “이번에 6대의 폭격기가 진입한 것은 드문 사례”라고 말했다. 중국 측은 KADIZ 진입 목적을 묻는 우리 측에 “자체 훈련”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일본 방위성도 지난 10일 오전 중국 해군 소속 보급함 1척과 이를 호위하는 프리깃함 2척이 동해를 따라 남쪽으로 항해해 대한해협 동수도(일본명 ‘쓰시마해협’)를 통과한 뒤 동중국해로 향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언론들은 “대한해협 동수도 통과가 국제법상으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방위성이 중국 함정들의 항로를 감시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국방부에서는 중국의 의도에 관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하루 전인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군용기의 KADIZ 침범 의도에 대해 "현재 정확한 의도를 파악 중"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