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선 행정관 "세월호 당일 오전엔 대통령 못 만나"

 
12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온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은 “나는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10시쯤 TV 뉴스로 내용을 알게 됐다”며 “그날 국가안보실에서 ‘상황을 전파하라’는 문자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본인은 ‘세월호 7시간’ 의혹과 무관한 인물이란 점을 주장한 것이다.

그는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은 관저에서 집무를 보고 있었다”며 “나는 (뒤늦게) 뉴스를 보고 해야할 일이 있을 거라 생각해 관저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이 행정관은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 의상실을 드나들 때 수행하는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이 방송으로 공개돼 주목을 끈 인물이다.
 
추천 기사

이 행정관은 또 “세월호 참사 당일엔 오후 2시쯤 정호성 전 비서관을 봤다”며 “그날 오전엔 박 대통령을 대면하진 않았고, 오후에 청와대 보고 문건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순실(61ㆍ구속)로부터 받은 KD코퍼레이션 소개서 등 관련 서류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전달한 일이 있다”는 말도 했다.

KD코퍼레이션은 최씨의 딸 정유라의 초등학교 친구 부모가 운영하는 회사다. 검찰은 박 대통령이 2014년 11월 현대자동차그룹이 KD코퍼레이션으로부터 10억 상당의 납품을 받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판단한 상태다. 이 같은 정황을 뒷받침하는 내용을 이 행정관이 진술한 것이다.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최순실씨의 휴대전화기를 자신의 셔츠에 닦는 모습. 그는 이 전화기를 최씨에게 건넸다. [사진 TV조선 캡처]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최순실씨의 휴대전화기를 자신의 셔츠에 닦는 모습. 그는 이 전화기를 최씨에게 건넸다. [사진 TV조선 캡처]
이 행정관은 이날 재판소에서 처음엔 “업무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보안 사항”이라며 진술을 거부했다. 하지만 박한철 헌재소장과 강일원 재판관이 “국가 안보에 관련된 문제가 아니면 증언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하자 이 행정관은 조금씩 입을 열기 시작했다.

이 행정관은 이밖에도 “내 휴대전화엔 박 대통령의 전화번호가 없다”며 수시로 대통령과 연락을 취해온 게 아니냐는 의혹을 부인했다. 또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며 내 휴대폰을 조작하다가 전화번호를 없애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