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배덕광 의원에게 수천만원 건네' 엘시티 이영복 진술 확보"

4일 새누리당 배덕광 국회의원이 엘시티 비리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지검에 출두하고 있다.

4일 새누리당 배덕광 국회의원이 엘시티 비리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지검에 출두하고 있다.

부산 엘시티 사업 특혜 의혹으로 구속된 이영복(67) 엘시티 회장이 검찰에서 “새누리당 배덕광 의원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이 확인됐다고 동아일보가 12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부산지검 특별수사부(부장 임관혁)는 이 회장이 배 의원에게 “엘시티 사업이 잘 마무리되도록 도와달라”는 뜻으로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시점은 배 의원이 2014년 보궐선거(부산 해운대을)에서 당선된 뒤다. 검찰은 이후 배 의원과 관계자 계좌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이 진술의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한다. 하지만 배 의원은 4일 소환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동아일보는 또 지난해 12월 검찰이 배 의원 자택을 압수수색할 때 5000만원 가량의 5만원권 돈뭉치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지난 소환조사에서 배 의원을 상대로 이 돈의 출처를 추궁했다.

이 신문은 배 의원이 증거 인멸 의혹도 받고 있다고 썼다. 검찰이 배 의원 집을 압수수색할 때 확보한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배 의원 비서가 서예작품 한 점을 들고 집을 빠져나가는 장면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 회장이 배 의원에게 이 작품을 선물한 것으로 보고 대가성 여부를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10일 배 의원 지인 두 명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며 수사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