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러시아서 골든샤워했다’ 보도에 “가짜 뉴스” 직접 해명

[사진 트럼프 트위터]

[사진 트럼프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러시아 호텔에서 여자들을 불러 추잡한 행동을 한 동영상을 러시아 정부가 갖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트럼프는 직접 자신의 트위터에 “가짜 뉴스”라고 일축했다.

미국 매체 버즈피드뉴스(BUZZFeeDNEWS)에 따르면 전직 영국 정보요원으로부터 러시아 정부가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35쪽 분량의 문서를 입수해 11일 공개했다. 해당 문서에는 트럼프가 러시아 모스크바 리츠칼튼 호텔 스위트룸에 머물렀던 상황이 기록됐다. 당시 트럼프는 오바마가 러시아 방문 때 사용했던 침대에서 여성 여럿을 불러 골든샤워(소변)을 보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기사는 미국에서 371만명이 클릭할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문서에는 리츠칼튼호텔이 러시아연방보안국(FSB) 지시로 카메라와 마이크를 설치했고, 러시아 정부가 이 동영상을 갖고 있는 것으로 기록됐다.

 
[사진 버즈피드뉴스]

[사진 버즈피드뉴스]



트럼프는 11일 당일 바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가짜 뉴스다. 정치적인 마녀 사냥”이라고 반박했다. 트럼프 측 변호인인 마이클 코헨도 보즈피드뉴스와 인터뷰에서 “상상력을 기반으로 쓴 가짜 문서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