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이 밝힌 "반기문보다 나은 3가지 이유" 들어보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보다 내가 더 나은 후보”라며 3가지 이유를 들었다. 11일 충북 청주 충북도청에서 열린 지역 언론사와의 기자 간담회에서다. 충북 반 전 총장의 고향이다.

문 전 대표는 “반 전 총장은 노무현정부 때 꽤 오래 함께 일했던 관계로 반 총장님에 대해 뭐라고 평하고 싶지 않다. 다만 제가 반 전 총장보다 더 나은 점만 말씀드리겠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촛불민심이 적폐의 청산과 대한민국의 대개조를 바라고 있는데 변화라는 면에서 내가 더 적임자”라며 “민심이 바라는 변화에 대한 절박한 인식이 (반 전 총장보다) 훨씬 강하다”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오랫동안 많은 공격과 뒷조사를 받았지만 털어도 털어도 먼지 나지 않는 정직하고 깨끗한 사람이라는 것은 저를 반대하는 분들도 인정하는 부분”이라며 “검증이 끝났기 때문에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정경유착을 확실하게 청산할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인수위 과정이 없는 조기대선이 필요한 상황에서 누구보다 준비된 후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반 전 총장은 노무현정부와 함께 했고, 사무총장이 될 때도 노 전 대통령부터 시작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했다”며 “반 전 총장이 우리와 함께 손 잡고 정치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새누리당 친박이나 비박 등과 3지대를 만든다면 그것은 박근혜정권의 연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반 총장의 귀국 전날 충북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서도 솔직히 밝혔다. 그는 “충청에서 이기는 후보가 역대 선거에서 이겨왔다”며 “김대중ㆍ노무현 전 대통령도 충청에서 승리해 당선됐지만 저는 충청에서 패했기 때문에 지난 대선에서 실패했다. 이번에는 제가 충청에서 선택받고 싶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반 전 총장의 귀국 이후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는 ‘제3지대’ 등 이합집산 가능성에 대해서도 “제3지대나 이런 것은 전혀 두렵지 않다”며 “우리당 주자들끼리만 제대로 힘을 모아내면 새누리당을 비롯한 바깥에서 어떤 이합집산이나 정계개편, 제3지대가 만들어져도 문제없이 정권교체를 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제3지대론자들이 ‘고리’로 삼고 있는 개헌에 대해선 “개헌은 꼭 필요하고 노무현정부에서도 개헌을 추진했지만 새누리당의 반대 때문에 개헌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다만 개헌은 국민 기본권 확장과 지방분권 강화, 선거제도 개편을 위한 개헌이 돼야 한다. 정치권에서 권력구조에 대해서만 개헌을 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개헌 시기에 대해선 2018년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를 할 수 있다는 개헌 로드맵을 재차 확인했다.

문 전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주장하고 있는 결선투표제에 대해서도 “현행 헌법 하에서도 결선투표제가 가능하다고 결론내려진다면 대환영”이라며 “다만 현행 헌법상 어렵다는 견해가 많다. 이는 내가 아닌 헌법에게 물어볼 문제”라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