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의 멕시코 장벽…프로젝트 책임질 장관 지명자마저 회의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주장해 온 미국-멕시코 국경 장벽 설치 공약이 잇따른 난관에 부딪히고 있다. 멕시코 당국은 물론 장벽 건설을 책임질 국토안보장관 지명자도 장벽의 효과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CNN 방송은 10일(현지시간)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 지명자가 이날 열린 인준 청문회에서 장벽 공약에 대한 질문을 받고 “물리적인 장벽은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답해 트럼프 당선인과 입장 차이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국토안보부는 이민국(USCIS)과 이민·세관 집행국(ICE), 해안경비대(Coast Guard), 관세국경보호청(CBP) 등 멕시코 국경 장벽 설치와 관련된 다수의 기관을 산하에 두고 있다.

켈리 지명자는 장벽 대신 겹겹이 쌓인 방어(layered defense)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겹겹이 쌓인 방어는 중남미 지역과의 협력을 통해 마약밀매·인신매매 등을 차단하는 것을 말한다. 트럼프 당선인이 주장한 일방적 차단이 아닌 협력을 통한 문제 해결책이다. 켈리 지명자는 트럼프 당선인이 주장한 불법 체류 이민자에 대한 대규모 추방 공약에도 “미국 법을 준수하는 불법 이민자일 경우 추방이 최우선 순위는 아닐 것”이라고 답했다.

같은 날 멕시코 당국도 장벽 설치 비용을 대지 않을 것이라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루이스 비데가라이 멕시코 신임 외무장관은 현지 언론 포뮬라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설치하려는 장벽 비용을 멕시코가 내는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장벽 설치 비용을 멕시코에 전가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 7일 CNN 보도에 따르면 멕시코 장벽 건설 비용은 105억6000만 달러(약 12조6339억원)에 이를 전망된다. 비데가라이 장관은 “국경 장벽 설치는 멕시코 국민의 존엄을 해치는 것”이라며 “우리의 주권과 존엄을 해치는 문제에 대해서는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