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향이 제주도인 병사, 포상휴가로 집에 갈 때 공짜로 항공편 이용

제주도에 살거나 제주도에서 근무하는 병사가 포상휴가를 갈 때 공짜로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국방부는 올해부터 이같은 내용의 민간 항공기 후급 지원 제도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제도는 청원휴가와 포상휴가만 해당하며 정기휴가는 제외된다. 정기휴가 이외 휴가를 가는 병사는 항공권과 바꿀 수 있는 후급증을 받을 수 있다. 1인당 연 2장이 한도다.

그동안 정기휴가를 나가는 병사에게만 휴가비가 지급됐다. 청원ㆍ포상휴가 등으로 병사가 제주와 내륙을 오갈 때는 휴가비 대신 선박 후급증이 주어졌다. 그러나 배를 이용하면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대부분 병사들이 보통 자비로 항공편을 이용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제주에서 휴가를 나가거나, 휴가로 고향인 제주를 찾는 병사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