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태경, ‘촛불 꺼진다’던 김진태 향해 “쫄지 마세요…징징대지 말고”

[사진 하태경의 라디오하하 캡처]

[사진 하태경의 라디오하하 캡처]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1일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맞불집회에 나가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말한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 “집회에 나가지 말라는 인명진 목사에게 쫄지 말라”고 비꼬았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인명진 목사 맞불집회 나가지 마라는 하명에 1월 7일 강남역 탄핵 반대 집회 안나오셨나요? 촛불도 바람불면 다 꺼진다는 그 기세는 어디로 갔나요?”라고 적었다.

하 의원은 이어 “인 목사가 맞불집회 나가지 못하게 해서 이 땅에 보수로 살기 힘들다 하셨죠? 가짜 보수는 살기 힘든 게 맞아요”라면서 “박근혜 대통령 반대자는 모두 종북으로 보는 멘탈을 가지고 정상적으로 살 수 있나요?”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하 의원은 “암튼 인 목사 기세에 눌려 쫄지 말세요. 인 목사가 당을 나가든지 내가 당을 나가든지 사생결단 싸우는 서청원 대표 보고 배우세요”라며 “집회 못 나가게 하는 인 목사 미워요 하면서 애처럼 징징거리지 말구요”라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김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탄핵을 반대한 의원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당에서 태극기 집회를 허락받고 나가야 하느냐”라며 인 비대위원장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촛불집회에 참석하던 분을 비대위원장 시키면 어떡하느냐고 했었다”며 “나보고 태극기 집회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고 한다. 이 땅에서 보수로 살기가 왜 이리 힘든지 모르겠다”고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