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정부의 한일 위안부 협상 이면 합의 의심스러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박근혜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를 두고 ”국민들에게 밝히지 못하는 이면 합의가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11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묘소가 있는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을 찾은 문 전 대표는 “민간이 부산에 위안부 소녀상을 설치했다고 일본이 총 영사를 본국으로 송환하고 통화스와프를 중단하는 초강수 보복조치를 취한 것을 보면 우리 정부가 소녀상 문제에 대해서도 이면 합의를 하고 그 합의를 국민들에게 떳떳하게 밝히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는 10억엔의 돈만 받았을 뿐 일본으로부터 공식적인 사죄조차 받지 못했던 합의로 우리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무효의 합의”라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새롭게 합의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의 핵심은 일본이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사죄하는 것”이라며 “40여명 남은 위안부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반드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 한을 풀어드려야 겠다”고 했다.

일본은 지난 12월 시민단체들이 주도해 부산 동구 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새로이 설치되자 지난 6일 대사를 귀국시키고 한일 통화스와프 중단, 고위급 경제 협의를 연기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8일 NHK 방송에 출연해 “위안부 문제와 관련된 한일 협정은 돌이킬 수 없는 합의”라며 “일본은 이미 10억엔도 냈다. 한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