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이계 좌장 이재오 오늘 당원 5000명 늘푸른한국당 창당

이명박 정부 실세로 불렸던 옛 친이계 좌장 이재오 전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당원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늘푸른한국당을 창당한다.

이날 오후 3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리는 창당대회에는 당원·발기인 5000여명 외에 동반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분권형 개헌'운동을 벌이고 있는 정의화 전 국회의장, 헌법개정 국민주권회의 이상수 대표, 바른정당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남경필 경기지사 등이 참석한다. 늘푸른한국당은 이 전 의원과 최병국 전 한나라당 의원이 공동 대표를 맡기로 했다.

이 전 의원의 늘푸른한국당은 "소득과 신분 격차, 제왕적 대통령제의 권력독점과 사유화, 부패로 인한 정치사회 갈등이 국가발전과 국민의 행복추구를 가로 막는 최대 혁신 과제"라며 ① 정의로운 국가 ② 공평한 사회 ③ 행복한 국민을 3대 강령으로 제시했다. 이를 위한 분권형 개헌, 행정구역 개편, 정부구조 개혁, 동반성장과 남북자유 왕래 등을 5대 핵심 정책으로 펼치기로 했다.

이재오 공동대표는 "창당 후 권리당원 확대에 당의 역량을 결집하고 새로운 인물을 등용해 대선 후보 선정에 착수해 당의 정책과 비전에 적합한 후보를 선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원외 정당인 늘푸른한국당이 12일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d이나 정운찬 전 총리 등 어떤 대선주자를 지지하느냐 에 따라 향후 조기대선 정국에 영향력을 미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