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실업자 역대 첫 100만명…청년실업률도 9.8% 사상 최악


2016년 전체 실업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자가 100만명을 넘어선 것은 통계가 있는 2000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청년실업률도 통계가 작성된 2000년 이후 최악의 성적표를 냈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고용동향’에 따르면 청년(15~29세) 실업률은 9.8%로 2015년(9.2%)에 비해 0.6%포인트 올랐다. 1년 만에 역대 최고치를 다시 썼다. 2000년 이후 16년 만에 최고치이기도 하다.

지난해 취업자는 2623만5000명으로 2015년보다 29만9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증감폭은 2009년(7만2000명 감소) 이후 가장 좋지 않은 실적이다.

제조업 취업자는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쪼그라들었다. 지난해 448만1000명이 종사해 2015년보다 5000명 감소했다. 2009년(12만6000명 감소) 이후 처음 감소했다.

전체 실업자는 1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실업자는 101만2000명으로 2015년 97만 6,000명에서 늘어났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