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레일, 휴가 나온 의경에게 KTX 공짜 탑승권 제공

설 귀성 열차표 예매자로 붐비는 2016년의 코레일 서울역.

설 귀성 열차표 예매자로 붐비는 2016년의 코레일 서울역.

코레일(철도공사)이 휴가 나온 의무경찰에게 KTX 공짜 탑승 혜택을 주기로 했다. 이전까지는 의무복무 군인만 무임승차가 가능했고, 의경은 30% 할인 혜택을 받았다. 이 때문에 경찰청은 “의경의 사기 진작과 복지 향상을 위해 군 장병과 똑같은 혜택을 달라”고 코레일에 요구해왔다.

이에 코레일은 11일부터 의경이 휴가 기간 집에 가거나 공무로 출장을 갈 때 KTX를 포함한 모든 열차에 무임승차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의경은 이날부터 휴가증이나 출장 관련 증명서를 내면 본인 왕복 승차권 2매를 무료로 받을 수 있게 됐다. 코레일은 또 의경이 추가로 열차표를 끊으면 10% 할인 혜택을 주기로 했다.

코레일이 추산한 의무경찰 할인 대상은 약 2만명이다. 코레일은 이에 따라 연간 1억원의 매출 감소를 예상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공공기관으로서 국방의무 이행자에게 혜택을 제공함에 따라 발생하는 수익 감소를 감당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