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덴마크 檢 "30일 전에 정유라 송환여부 결정날듯"

덴마크 검찰이 현지시간 6일 "정유라 씨의 송환 여부에 대해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덴마크 검찰은 이날 내놓은 보도자료에서 "한국 법무부로부터 이메일로 정씨에 대한 범죄인 인도 요구서를 전달받았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사진 덴마크 검찰 보도자료]

[사진 덴마크 검찰 보도자료]

무하마드 아산 차장검사는 "한국측이 보낸 상당히 많은 양의 문서들을 검토중"이라며 "검토를 마치는 대로 송환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산 차검은 "덴마크 범죄인 인도법과 부합하는지 등을 판단하는 데에 수주가 걸릴 것"이라며 "30일 전까지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또, 검토까지 구금 시한인 오는 30일을 넘어설 경우 "구금 연장을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달 안에 검찰이 송환 여부를 결정할 경우, 첫 재판 절차도 마찬가지로 이달 안에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정씨가 '조건부 귀국' 의사를 철회한 것으로 전해짐에 따라 정씨의 송환 시점은 첫 재판이 언제 시작되고, 각 재판 절차가 어느정도의 시간을 소요하는지에 달려있다.

한편, 덴마크 검찰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씨의 체포 경위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검찰은 "지난 일요일 저녁, 인터폴의 수배를 받던 정유라 씨를 경찰이 체포했다"고 밝혔다. 구금된 정씨를 '인터폴의 수배를 받던 인물'로 표현한 것이다. 이는 한국 당국이 정씨에 대해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한 사실을 인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 정씨 체포 당시, 현지 경찰은 4시간 가량에 걸쳐 한국측의 인터폴 수배 요청 여부를 확인한 바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