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병세 장관, 주한 日 대사 초치…정부 입장 전달

6일 오후 일본 정부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해 전방위 압박에 나선 가운데 시민들이 부산 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6일 오후 일본 정부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해 전방위 압박에 나선 가운데 부산 일본 영사관 부근 정발동상 앞에 소녀상 설치를 알리는 플래카드가 내걸려 있다.송봉근 기자
6일 오후 일본 정부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해 전방위 압박에 나선 가운데 부산 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에 시민들이 가져다 놓은 꽃들이 놓여 있다. 송봉근 기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6일 오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 대사를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불러 들였다.

이는 부산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와 관련, 일본이 대사 및 부산총영사 일시귀국 조치를 취한 데 대해 정부 입장을  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외교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굳은 표정으로 청사에 들어섰다. 외교부는 면담이라고 밝혔지만, 사실상은 항의의 뜻을 담은 초치로 읽힌다. 주한 일본 대사의 카운터파트는 외교부 차관인데, 장관이 직접 대사를 면담한 것도 이례적이다. 정부가 그 만큼 이번 사안을 엄중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방증이다.

윤 장관은 일본 측의 강경한 조치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하고, 이로 인해 한·일 관계가 악화돼선 안된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윤 장관과 나가미네 대사는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나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또 양국 정부 간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한일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총영사는 다음주쯤 일본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한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