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與 상임전국위, 정족수 미달로 무산…인명진 "패거리 정치의 민낯 보여준 것"

비대위원선임 등을 하기 위해 6일 열릴 예정이던 새누리당 상임전국위원회가 친박측 위원 불참으로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인명진 위원장이 무산소감을 밝힌 뒤 연단을 내려오고 있다. 강정현 기자

비대위원선임 등을 하기 위해 6일 열릴 예정이던 새누리당 상임전국위원회가 친박측 위원 불참으로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인명진 위원장이 무산소감을 밝힌 뒤 연단을 내려오고 있다. 강정현 기자

새누리당은 6일 상임전국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었으나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상임전국위원은 총 51명(본래 52명이었지만 1명 탈당)이 정원이고 재적위원 과반인 26명이 의결 정족수다. 이날 회의에는 인 위원장이 추진하는 인적쇄신에 반감을 갖고 있는 위원들이 대거 불참하면서 2명이 부족한 24명이 참석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무산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이 사태는 나라를 망친 패거리 정치의 민낯이 어떤가라는 것을 국민 여러분께 낯낯이 보여준 사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오늘 이 사태에 대해 안타깝고 한편으로 국민 여러분께 부끄럽다고 생각한다”며 “당을 잘 추슬러 다시 한 번 우리가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는 당,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크게 봉사할 수 있는 당이 되도록 하기 위해 당 개혁과 바로 세우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당초 인 위원장은 이날 임시 지도부 비대위원을 구성하려고 했다. 인 위원장은 비대위를 꾸린 뒤 친박계 핵심들을 징계할 계획이었다. 인 위원장은 친박계 핵심들이 당을 떠나지 않을 경우 8일 비대위원장직을 던지겠다고 한 상태여서 사실상 친박계와의 힘 대결에서 인 위원장이 밀린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당 지도부는 친박(친박근혜) 핵심 인사들이 조직적으로 회의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