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내 17번째 지카바이러스 감염자 발생…필리핀 여행 후 감염

지카바이러스를 매개하는 숲모기

지카바이러스를 매개하는 숲모기

 
필리핀을 여행한 20세 여성이 지카바이러스에 걸린 것으로 확진됐다. 국내에서 발생한 17번째 지카바이러스 환자다.

질병관리본부와 인천광역시는 지난달 18일 필리핀 보라카이로 떠나 나흘 뒤인 22일에 국내로 입국한 한국인 여성 S(20)씨에 대해 지카바이러스 검사를 한 결과 감염증이 확진(소변 양성)됐다고 6일 밝혔다.

감염자는 필리핀 체류 중 모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된다. 입국 후 근육통, 발진, 결막염 증상이 발생해 인천에 있는 피부과에서 진료를 받았고 현재 건강은 양호한 상태다. 감염자와 관계된 2명에 대해서도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라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S씨를 포함해 17명으로 늘었다. 확진자가 방문했던 지역은 동남아(13명 필리핀 7명, 베트남 4명, 태국 2명)가장 많다. 이어 중남미 4명(브라질, 도미니카(공), 과테말라, 푸에르토리코)이었다. 남자는 13명, 여자는 4명, 임신부는 없었다. 현재까지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진된 17명은 모두 양호한 상태다.

질병관리본부는 “설 연휴 등에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으면 질병관리본부 모바일 사이트(http://m.cdc.go.kr)를 통해 지카바이러스 발생국가 현황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동남아 여행객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조심하고 임산부는 출산 후에 여행을 다녀와야 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v.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