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리 좋아하긴 해요?" 최자 SNS에 도배된 댓글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다이나믹듀오 멤버이자 설리와 공개연애 중인 최자의 인스타그램이 ‘설리’ 관련 댓글로 도배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설리 좋아하긴 해요?”, “설리가 그런 사진 올리면 기분 좋으신가요”, “최자가 안말리는 이유는?”, “왜 여친이 그런 사진 올려서 욕먹어도 내버려 두나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여친 관리 좀 하세요”, “설리 너무 걱정이 된다”, “여자친구 진심으로 사랑한다면 말려요. 야한 사진 올리잖아요” 등 지적하는 댓글들도 있었다.
 
이외에도 “귀엽기만 하다. 사람들 왜 못잡아먹어서 난리냐”, “남이야 어쩌든 말든 신경쓰지 말자”, “다들 부러워서 그러는 것” 등 설리·최자 커플을 응원하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설리는 SNS에서 가장 핫한 스타 중 한 명으로 꼽힌 만큼 논란도 많이 있었다. 최자의 인스타그램 속 네티즌들의 댓글은 최근 설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볶음밥 사진 한 장을 공개한 이후 급증했다. 해당 볶음밥 사진이 공개된 이후 일부 네티즌은 ‘성적 의미가 담긴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와 최자는 지난 2014년 공식적으로 열애사진을 인정했으며 최근 새해를 맞아 다이나믹듀오 개코 부부와 함께 커플 여행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