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유라도 알고 있다던 ‘주사 아줌마’ 백 선생…“73세 불법시술 전과자”

‘비선진료’ 의혹을 받고 ‘주사 아줌마’ 백 선생의 실체가 밝혀졌다. 백 선생은 73세 무면허 의료행위 전과가 있는 여성이었다.

백 선생으로 불리는 백모(73)씨가 2005년 상습적으로 불법 시술을 하다 보건범죄 특별조치법 위반으로 구속기소됐다고 YTN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백씨는 서울 논현동 일대에서 3년 가까이 불법 시술을 일삼은 혐의로2005년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당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재판부는 백씨를 ‘무면허 의료업자’로 명시하고, 의사가 아니면서도 영리를 목적으로 태반과 로열젤리 등을 주사해 3000만원을 챙겼다고 적시했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특검은 ‘주사 아줌마’나 ‘기치료 아줌마’ 등 비선 의료에 관여한 의심을 산 이들의 명단을 파악해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앞서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은 2013년 4~5월 정호성(47ㆍ구속)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주사 아줌마 들어가신다’ ‘기치료 아줌마 들어가신다’는 문자를 4~5차례 보냈다고 알려져 비선진료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지난 1일( 덴마크에서 현지 경찰에 체포돼 구금된 최씨 딸 정유라(21)씨는 백 선생을 ‘백 실장’이라 징하며 “주사 아줌마 백 실장님은 누군지 알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