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검팀, 정치 중립성 시비에 불쾌감 "국민이 판단하는 것"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윤석열 수사팀장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윤석열 수사팀장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윤석열(57, 사법연수원 23기) 수사팀장이 특검팀의 정치적 중립성 시비에 대해 불쾌한 심기를 내비쳤다.

윤 팀장은 6일 오전 출근길 “박근혜 대통령 측이 정치 중립성 문제를 지적했다”는 기자들의 말에 “중립성은 국민이 알아서 판단하는 것인데 우리가 얘기할 게 뭐 있느냐”고 말했다. 전날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2차 기일에서 박 대통령 측 서석구 변호사가 “윤석열 팀장이 노무현 정권 때 특채로 검찰에 임용됐다”고 말한 것에 대한 답이었다. 서 변호사는 또 야당 추천 인물 두 명 중 한 명을 대통령이 특검으로 골라야 했던 것부터 정치색이 의심된다는 입장을 여러차례 밝히고 있다.

이 같은 공세에 대해 특검팀은 공식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도 전날 브리핑에서 “탄핵심판 절차에 참여하는 일방 변호인이 하는 주장에 불과해 특검이 특별히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