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민석 “친문 패권주의와 손 못 잡는다는 주승용 발언, 대의 망각”

[사진 안민석 의원 페이스북]

[사진 안민석 의원 페이스북]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친문 패권주의와 손을 못 잡겠다’는 주승용 국민의당 발언에 대해 “대의를 망각했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께서 ‘정권교체 못 해도 친문과는 손잡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며 “대의를 망각한 발언이다”고 밝혔다. 그는 “정권교체를 위해 악마와도 손을 잡지는 못할망정 야권분열을 획책하는 발언은 삼가야 한다”며 “어제까지 한솥밥을 먹던 형제들이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하라는 것이 촛불의 명령이다”고 전했다.

주승용 대표는 4일 CBS 방송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저는 문재인 대표하고 당 대표 시절 저는 최고위원으로서 활동을 했었다”며 “어떻게 보면 문재인 대표는 지금 야당이 이렇게 민주당과 국민의당으로 분열된 원인의 제공자이고 분당의 책임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표하고의 그런 친문 패권주의가 만연해 있는 정당하고는 같이 할 수 없다는 것이 당의 당론이나 다름 없는 입장”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