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세 지체장애자 폭행하고 페북 생중계, 영상 보니…

미국 시카고 경찰이 또래 백인을 폭행한 흑인 4명의 신원을 공개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브리타니 코빙턴(18)·테스파예 쿠퍼(18)·조단 힐(18)·타니샤 코빙턴(24). [시카고선타임스 캡처]

미국 시카고 경찰이 또래 백인을 폭행한 흑인 4명의 신원을 공개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브리타니 코빙턴(18)·테스파예 쿠퍼(18)·조단 힐(18)·타니샤 코빙턴(24). [시카고선타임스 캡처]

미국 시카고 경찰이 18세 백인 학생을 감금 폭행하면서 페이스북에 생중계한 흑인 4명을 5일(현지시간) 체포했다고 밝혔다. 피의자 3명은 피해자와 나이가 같다. 폭행 과정에서 피의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백인을 욕해 ‘증오 범죄(hate crime)’ 혐의도 받고 있다고 시카고트리뷴은 전했다.

현지 경찰이 거리에서 피해자를 발견한 것은 지난 2일 오후 5시 15분쯤이다. 한겨울 인데도 발견 당시 피해자는 거꾸로 뒤집힌 민소매 티셔츠와 짧은 청바지, 발가락이 다 드러난 샌들 차림이었다. 그를 발견한 경찰관은 “온몸이 피투성이에 구타 당한 흔적으로 가득했다. 매우 혼란스러워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원래 지체장애를 가지고 있었던 터라 정신 상태는 더욱 심각해졌다고 시카고선타임스는 보도했다.
 

폭행 동영상에 따르면 가해자들은 피해자가 저항하지 못하도록 손목을 묶고, 소리를 내지 못하게 입을 테이프로 막았다. 두 남성이 피해자를 구석에 앉힌 뒤 무차별 폭행하고, 칼로 셔츠를 찢고 심지어 두피 일부를 벗기는 장면까지 등장한다. 이어 트럼프 당선인을 향해 욕설을 내뱉는다.

피해자는 5시간 동안 감금돼 폭행 당하다 소란스럽다는 아래 집의 항의로 피의자들이 방을 비운 틈을 타 탈출했다. 아래 집 사람과 다투던 피의자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테스파예 쿠퍼(18)와 조단 힐(18), 자매인 브리타니 코빙턴(18)과 타니샤 코빙턴(24)은 납치·감금 및 흉기를 이용한 폭행, 증오범죄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흑인에 의한 증오범죄 여부가 도마 위에 오르면서 또 다른 인종갈등 사태로 번질 수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우려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