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 사임…"'가짜 홍삼' 책임 통감"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이 ‘가짜 홍삼’ 사태의 책임을 지고 6일 회장직에서 전격 물러났다.
김 회장은 이날 사과문을 발표하고 “천호식품의 창업자이자 회장으로서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한다”며 “오늘부로 천호식품의 등기이사 및 회장직에서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천호식품과 관련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서울 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부장 변철형)는 중국산 인삼 농축액에 물엿, 캐러멜 색소, 치커리 농축액 등을 섞어 만든 가짜 홍삼제품 433억원어치를 판 혐의로 한국인삼제품협회장 김 모(73)씨 등 인삼업체 대표 7명을 구속기소했다. 이후 천호식품이 적발된 홍삼액을 원료로 제품을 만들어 유통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문제가 된 천호식품의 홍삼 제품은 ‘6년근 홍삼만을’ ‘6년근 홍삼진액’ ‘쥬아베홍삼’ ‘스코어업’ ‘마늘홍삼’ ‘닥터공부스터’ 등 6종이다.

이에 김 회장은 “외부업체의 원료생산과정 또한 철저하게 검수해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원료 검수로 인해 물엿과 캐러멜 색소가 첨가된 홍삼농축액이 사용된 제품을 ‘100% 홍삼 농축액’으로 표기 기재해 제품을 판매하는 큰 잘못을 범했다”고 사과했다.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해서는 “최대한 신속하게 전량 폐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조건 없이 환불 및 교환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회장은 “앞으로 천호식품은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될 경영혁신위원회를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