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화테러로 심각한 고통" 이완영, 노승일 고소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최순실 국정조사특위 청문회 사전모의 의혹을 제기한 노승일 K스포츠재단을 검찰에 고소했다.

이 의원은 “노 부장은 계획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해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청문회 위증교사 의혹을 제기한 노 부장에 대한 고소장을 5일 서울 남부지검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만 번의 욕설이 담긴 문자와 표현하기조차 힘든 전화테러에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 부장은 본지에 “이완영 의원과 정동춘 K스포츠 이사장이 통화할 때 ‘JTBC가 태블릿을 훔쳤다고 하라’고 요청했다”고 폭로했다.
관련 기사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은 이 의원은 국조특위 내도록 자신을 둘러싼 위증 교사 의혹을 해명하는데 시간을 썼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이 의원이 최순실씨 변호사인 이경재씨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이 의원이 최씨의) 대리심문을 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국조특위 김성태 위원장은 “이완영 의원의 위증교사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