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상호 대표 "박 대통령, 세월호 7시간 동안 헬스 한 것 아니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세월호 7시간' 동안 박근혜 대통령이 헬스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5일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증인으로 헌법재판소에 출석해 세월호 7시간 동안 박 대통령과 함께 있었다고 진술한 것과 관련해서다.

우 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세월호) 아이들이 차가운 바다에서 죽어가는데 대통령은 자기 몸매 가꾸려고 헬스한 것 아니냐. 이것을 숨기려고 한 것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윤전추 행정관이 세월호 7시간 오전 내내 관저에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자신이) 무슨 업무를 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헬스트레이너가 오전에 관저에 있었으면 대통령에게 헬스·요가를 시킨 것이지, 무슨 기억이 안 나나.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윤 행정관은) 안봉근 비서관이 뛰어 들어오는 것을 봤다는 것 아닌가. 그러면 옆에 대통령이 있었다는 것인데 안 비서관이 뛰어오는 것을 봤으면서 그 때 박 대통령에게 한 비공개 업무가 기억이 나질 않는다는 건가. 택도 없는 거짓말을 헌법재판소에서 할 수 있나"라고 비난했다.

우 대표는 "반성하면서 사죄하고 자기 죄에 대한 벌을 달게 받겠다고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 무얼 숨기고 있냐. 정말 이 세력은 용서가 안 된다"고 질타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