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물 좋아? 나도 갈래” 우연히 간 클럽 평정한 전지현

[사진 이하 SBS 캡처]

 전지현이 화려한 비주얼과 뛰어난 춤 실력으로 클럽을 평정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는 인어 심청(전지현 분)이 클럽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태오(신원호 분)는 차시아(신혜선 분)의 연락을 받고 클럽으로 향했고 이에 조남준(이희준 분)과 심청 역시 “물이 좋은데야? 나도 갈래”라며 따라 나섰다.
 
이날 심청은 시아(신혜선 분)을 찾기 위해 간 클럽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심청은 스모키 메이크업에 화려한 보라색 원피스까지 갖춰 입고 눈부신 비주얼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시아와 신경전을 벌이며 댄스배틀을 벌인 심청은 막춤으로 스테이지를 평정했다.
 
뒤늦게 상황을 알게 된 허준재(이민호 분)는 심청을 데리러 클럽을 찾았고 물 만난 고기처럼 뛰노는 심청의 모습을 보고 경악했다. 심청은 “너 이리 와”라며 말리는 허준재에게 “왜? 나 더 놀래”라며 반항했다. 허준재가 한 번 더 소리치며 나오라고 끌어냈고 심청은 그제야 클럽을 벗어났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