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태운이 친동생 지코에게 존댓말 쓰는 이유

[사진 KBS2 해피투게더]

[사진 KBS2 해피투게더]

지코의 형 우태운이 지코에게 존댓말을 쓰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5일 KBS2 '해피투게더3'에 래퍼 우태운과 블락비 지코 형제가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형제에게 "(부모님이) 조금 더 자랑하는 자식이 있는지?"라며 말을 꺼냈다.

이에 지코는 "시기별로 달랐던 것 같다"며 "형이 '쇼미더머니'에 출연했을 때는 형에게…요즘은 저에게…"라고 말했다.

그러자 우태운은 지코의 인기를 실감 한다며 가끔 존댓말을 쓴다고 말했다. 그는 지코에게 전화하던 중 "야, 야 지호야 너 지금 어디…세요?"라고 말한 적이 있다며 "갭이 커지다보니깐 쉽게 못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형제의 사연에 양세형·양세찬 형제 역시 "우리 가족도 그렇다. 인기가 있을 때 가족들이 더 신경쓴다"며 공감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