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년토론’ 태도 논란 전원책이 썰전에서 한 말

[이하 사진 JTBC 썰전]

[이하 사진 JTBC 썰전]

전원책 변호사가 JTBC 신년토론에서의 태도 논란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5일 방송된 JTBC 썰전에 출연한 전원책 변호사는 앞서 있었던 토론 태도 논란에 대해 "저로 인해서 상처를 입으신 분은 물론이고 불편해하신 시청자분들에게 대단히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유시민 작가는 "썰전 이후 전원책 변호사의 이미지가 보수의 거성에서 귀요미 아재로 전환을 했는데…"라며 말을 흐렸고, 전변호사는 "(그 이미지를)하루 아침에 털어 먹었다고요?"라며 물었다.

이에 유작가는 "시각이 다르든 팩트가 잘못됐든 간에 말씀하실 때 화를 안내시는 것이 중요해요. 파트너가 말을 끝낼 때까지 참아주시면 다시 귀여운 아재의 이미지를 복구할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전변호사는 "결국 좋은 역할은 혼자 다 하네, 옛날엔 안 그랬잖아. 거꾸로였잖아"라고 말하며 반문했다.
유작가는 "사람은 자꾸 변하잖아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2일 JTBC 생방송 토론에서 전원책 변호사는 언성을 높이고, 다른 패널들의 말을 끊는 등의 태도를 보여 논란이 됐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