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어닝 서프라이즈'…장초반 2% 상승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에도 9조원대 영업이익을 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9조2000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지난해 3분기(5조2000억원)보다 76.9%, 1년 전 같은 기간(6조1400억원)보다 49.8% 각각 늘어난 숫자다. 영업이익이 9조원대에 올라선 것은 2013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앞서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가 취합한 증권사 평균 전망치 8조2000억~8조3000억원보다 1조원 가량 많은 것이다. 매출은 53조원으로 지난해 3분기(47조8200억원)보다 10.8% 증가했지만, 1년 전 같은 기간(53조3200억원)보다는 0.6% 감소했다.

이같은 '어닝 서프라이즈'에 삼성전자 주가는 장 초반 크게 오르고 있다. 오전 9시 30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2.2% 상승한 181만7000원에서 거래되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올해 '갤럭시S8'이 출시되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동부증권은 "새 제품이 4월에 출시되면 2분기부터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