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일호 부총리, "한국 환율조작으로 지정되진 않을 것…대미경상수지 흑자폭 줄이겠다"

유일호(사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미국이 한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로는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 5일 취임 1주년을 앞두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유 부총리는 “미국의 새로운 환율조작국 기준으로 보면 한국은 떳떳하게 아니다라고 말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국제 관계상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 최대한 (미국에)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셰일가스를 사오는 등 (대미) 경상수지 흑자를 줄이는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그런 가시적인 조치를 통해 설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유 부총리는 다음 주 미국 뉴욕에서 한국경제 설명회를 열고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 회장 등 주요인사들을 만난다. 그는 “미국 경제정책 방향을 가늠해보고 우리 입장을 새 행정부에 간접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한국의 정치적 상황이 경제에 미치는 부작용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점을 설명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통상보복에 대해 유 부총리는 “중국이 공식적으로는 부인을 해 한국도 대응하기가 쉽지 않다”며 “외교당국이 앞장서고 부처가 팀워크를 이뤄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치권에서 제기된 조기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여부에 대해서는 “2월에 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적어도 1분기 지표 등을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기존의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영향에 대해선 “카드 사용액 보면 아직 소비의 큰 변화는 없는데 요식업 분야의 매출 감소가 있는 것 같다”며 “시행령을 고치는 것은 권익위원회가 판단을 내려줘야 하는데 실태조사 끝나고 의견을 들어보면 보완이 가능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해 1월 13일 취임했다. 취임 1주년을 맞는 소회에 대해 유 부총리는 “대내외 리스크에 대응해 경기 하방을 최대한 막아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고 신성장 산업 투자, 구조조정 가속화 등을 위해 노력했다”며 “기재부 장관의 성과는 경제지표들인데, 올해 목표 성장률인 3%를 하회하는 2.6%가 예상돼 아쉽다“고 말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