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금 결정 부당하다" 불복 포기한 정유라, 30일까지 구금 확정

덴마크 경찰에 체포된 정유라

덴마크 경찰에 체포된 정유라

덴마크에서 체포된 최순실(61ㆍ구속)의 딸 정유라(21)가 현지 법원의 구금 결정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하려던 계획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가 6일 이어지고 있다. 정씨는 지난 2일 올보르 지방법원이 ‘구금 4주 연장’을 결정한 것에 불복해, 곧바고 고등법원에 항고했지만 기각됐다.

이처럼 정씨가 구금 결정에 불복하는 절차를 대법원까지 끌고가지 않기로 한 것을 두고 각종 해석이 나오고 있다. 현지에선 ‘실익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는 설이 유력하다.

정씨가 구금 결정 불복 절차를 포기하면 오는 30일 오후 9시까지 구금된 상태에서 한국 송환을 결정하기 위한 덴마크 검찰의 조사를 받아야 한다. 현재로선 정씨가 상고를 포기한 만큼 한국 송환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해석이 우세하다. 다만 덴마크 검찰 입장에서 정씨 송환 문제를 30일 이전에 결론 내리지 못하면 구금 기간을 연장할 가능성이 있어, 이후 추가로 구금 정당성에 대한 다툼이 벌어질 수 있다. 덴마크 검찰 관계자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피의자에 대한 한국 수사 기관의 고문 등 인권 침해 가능성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