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차 ICT혁명은 콘텐트…3년 뒤 970조원 시장

스마트폰 10년
지난 10년간 한국은 빠른 네트워크 속도와 디바이스 제조 경쟁력을 앞세워 IT 강국의 지위를 다져왔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는 만큼 새로운 산업경쟁력을 빨리 찾아내야 한다고 지적한다. 박용후 피와이에이치 대표는 “콘텐트와 인터넷 서비스, 디바이스, 소프트웨어 및 IT 서비스, 부품, 통신, 인프라 등 6개 영역별로 ICT 혁명이 진행될 것”이라며 “특히 ICT가 창출할 가치가 스마트폰과 같은 디바이스에서 콘텐트와 인터넷 서비스로 옮겨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컨설팅업체 베인앤컴퍼니에 따르면 2011년 1480억 달러(176조원)이던 콘텐트·서비스 시장은 2020년 8160억 달러로 다섯 배 이상 커질 전망이다. 반면 디바이스 시장 규모는 같은 기간 1200억 달러에서 580억 달러로 절반 이상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통신과 디바이스에 지불하던 소비자의 돈이 디바이스의 내용을 채우는 콘텐트와 서비스로 옮겨간다는 얘기다. 박 대표는 “모바일에서 사용자 경험을 결정짓는 것은 안드로이드 같은 운영체제와 각종 애플리케이션”이라며 “갤럭시·아이폰 같은 디바이스의 중요성은 지금보다 크게 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폰 기기 비중은 갈수록 줄어
한국, 빅데이터 등 규제 벽 낮춰야

전문가들은 또 빠르게 발전하는 ICT 세계에서 뒤처지지 않으려면 법·제도 정비를 행정부 같은 공공에만 맡겨둬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다. 변화를 받아들이는 속도가 민간보다 공공조직이 늦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
구태언 테크앤로 법률사무소 대표는 “현실의 변화 속도에 맞춰 법을 고쳐나가기 위해서는 ‘빠른 국회, 공부하는 국회’가 선도적으로 제도 변화를 준비하는 게 이상적”이라고 말했다. 이광형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장은 “미국·일본과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이름·주민번호를 지워 특정인을 식별할 수 없게 해도 병원이나 금융거래 정보를 빅데이터로 활용할 수 없게 돼 있다”며 “불법적인 사용은 강력히 처벌하더라도 기본적으로 데이터 활용에 자율권을 부여하는 방식이어야 빅데이터 산업을 시작이라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