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심 자율주행 시대…무인 셔틀버스 12월부터 판교 누빈다

핀란드 헬싱키에 지난해 8월 도입된 자율주행 미니버스. 프랑스 업체 이지마일이 개발했다. 초기엔 불법 주차된 차량 등에 가까이 가면 버스가 멈춰 서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다. [신화=뉴시스]

핀란드 헬싱키에 지난해 8월 도입된 자율주행 미니버스. 프랑스 업체 이지마일이 개발했다. 초기엔 불법 주차된 차량 등에 가까이 가면 버스가 멈춰 서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다. [신화=뉴시스]

올해 말 경기도 판교신도시에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은 12인승 무인 자율주행 셔틀버스가 선보인다. 국내에서 운전자가 타지 않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차가 일반도로에서 승객을 실어나르는 건 처음이다. 또 서울 여의도와 광화문에서도 자율주행차가 시험운행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5일 이 같은 자율주행차 운영계획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올해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우선 올 12월 판교역에서 판교창조경제밸리를 잇는 2.5㎞ 도로에서 12인승 무인 자율주행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버스 차체는 외국의 전기 자율주행버스를 수입하되 통신환경 구축 등 자율운행 관련 기술은 국내에서 개발된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 이승호 교통물류실장은 “지난해 2월부터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을 통해 총 2만6000㎞를 달렸는데 운전자가 수동 주행으로 전환한 사례 몇 건을 제외하고는 특별한 사고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옆에서 갑자기 차량이 끼어들거나 앞 차량의 급정거 등 돌발상황에 대한 자율주행차의 반응이 인간보다 빠르고 자율주행차 자체가 시속 30㎞로 서행하기 때문에 안전에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지자체·경찰청 등과 협의해 운영 구간에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사전에 보험도 들어놓을 계획이다.

무인 자율주행 셔틀버스의 실질적인 운영은 경기도가 맡게 된다. 경기도는 2015년 하반기부터 서울대 차세대융합기술원과 공동으로 판교창조경제밸리 안에 자율주행차 실증연구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설계에 들어갔고 올 상반기까지 단지 조성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또 자율주행 셔틀버스의 교통상황을 관리하고 사고를 방지하는 역할을 하게 될 중앙관제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도 측은 “주행 도중에 다른 차량과 통신하면서 교통 정보를 교환·공유하는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운행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자율주행차 운행 관련 제도의 정비도 서두르기로 했다. 현행 국내 자동차관리법상 자율주행 차량은 돌발상황에 대비해 반드시 사람 2명을 태워야만 하는 데 완전 무인 자율운행을 허용하고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비슷하게 법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또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하고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기술 등도 적용할 방침이다.

올해는 민간 차원에서도 자율주행차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올 9월부터 서울 광화문에서 유인 자율주행차를 운행한다. 시승차에 탑승하는 것처럼 현대차 직원이 탄 자율주행차에 신청자가 함께 타는 방식이다. 또 서울대 전기공학부 서승우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7월부터 여의도에서 콜택시 기능의 유인 자율주행 셔틀을 운행할 계획이다. 모바일 앱으로 승차를 신청하면 신청자가 원하는 장소로 자율주행 셔틀이 이동해 태우게 된다. 차석원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이제는 미국과 비슷한 수준으로 자율주행차 관련 규제를 풀고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자율주행기술을 실험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광역급행버스인 M-버스를 늘려 송도~잠실, 송도~여의도 노선에 출퇴근 전용 버스를 투입하고, 기존 일부 노선에는 스마트폰으로 좌석을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