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누리 인적쇄신 D-Day…'상임전국위' 소집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가운데)이 당지도부와 함께 지난달 30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사진 중앙포토]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가운데)이 당지도부와 함께 지난달 30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사진 중앙포토]

인명진(사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전직 당 대표, 장관 출신 친박들은 자진 탈당하라"며 1월 6일을 그 시한으로 제시한 가운데 소위 '청산 대상'으로 거론된 인사들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시 인 비대위원장은 "인적청산 없이는 비대위도 소용 없다"며 1월 8일엔 그에 따른 자신의 거취도 보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까지 정우택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를 포함해 30여명의 의원들은 자신의 거취를 당 지도부에 맡기겠다며 소위 '백지위임장'을 제출한 상태다. 정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주영, 홍문종, 정갑윤, 원유철 의원 등 중진들과 정종섭, 추경호, 곽상도, 윤상직 등 초선 의원들은 이 위임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인적 쇄신' 자진 결정 시한인 6일을 앞두고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친박계 핵심 인물들에 대한 당내 설득잡업이 이뤄지는 가운데 이날 새누리당은 상임전국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상임전국위는 인 비대위원장 등의 요청으로 열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위원회에선 아직 공석으로 남아있는 비대위원 의결을 비롯해 막판 버티기 중인 친박계에 대한 대응방안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