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바생 1000명 정규직 전환…이랜드, 임금파문 대책 발표

아르바이트생 임금 83억원을 지급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난 이랜드파크가 5일 아르바이트생 정규직 전환 등이 담긴 혁신안을 내놓았다.

이 회사의 ‘아르바이트 직원 처우 5대 혁신안’에 따르면 아르바이트생 1000명을 정규직으로 즉시 전환하거나, 희망자는 최소한의 절차를 걸쳐 정규직으로 채용한다. 이랜드파크 외식사업부가 운영하는 애슐리, 자연별곡 등에서 일하는 매장 아르바이트생이 대상으로, 계절에 따라 6000~8000명 정도 된다. 혁신안에는 임금을 받지 못했던 아르바이트생(최근 3년 이내 근무자)에게 지연 이자를 포함, 미지급금을 신속하게 지급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 직원 스스로 권리를 찾을 수 있도록 ‘권리장전’을 배포하고 외부 전문가를 통한 관리자 교육도 강화한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