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배추 1통에 3680원…심상치 않은 ‘밥상 물가’

5일 오후 저녁 찬거리를 위해 집 앞 마트에 간 박경순(58·서울 마포구)씨는 한숨을 쉬었다. 부침개과 나물무침을 위한 채소, 손자(4세)를 위한 아이스크림·과자를 몇 가지 사니 5만원이 훌쩍 넘었다. 박씨는 “계란이야 값이 오르는 이유라도 알겠는데 못지 않게 값이 오르고 있는 다른 제품은 왜 비싸지는지 이유라도 알고 싶다”고 푸념했다.

계란 포함 채소·아이스크림 등
10% 이상 값 오른 상품 수두룩

뛰는 물가에 서민들의 밥상이 흔들리고 있다. 채소에서 공산품까지 생필품 가격 상승세가 가파르다. 마트에서 지난해 10% 이상 값이 오른 상품을 찾기는 어렵지 않다. 현재 이마트(5일 기준)에서 양배추(1통)를 사려면 3680원을, 브로콜리(2개)는 3680원을 줘야 한다. 1년 전엔 양배추는 1880원, 브로콜리는 2780원이었다. 각각 가격이 96%, 32% 가격이 상승했다. 다른 먹거리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한국소비자원이 대형마트·백화점·전통시장·편의점에서 판매하는 135개 품목(402개 상품)의 판매가격을 조사해본 결과, 배추(1통)는 1년 새 1223원이 오른 3489원이다. 54% 상승했다. 소고기 불고기(100g)도 7% 정도 올랐다. 1년 전 4667원에서 현재 4977원이다.

당분간 뛰는 물가가 잡힐 것 같지도 않다. 겨울 채소의 경우 주요 산지인 제주도가 10월 태풍 ‘차바’의 직격탄을 맞아 공급이 원활치 않다. 이 때문에 농촌경제연구원은 이달 무·양배추 같은 주요 겨울채소의 출하량이 10% 이상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곽대환 이마트 채소바이어는 “당분간 채소 가격 고공행진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식품업체 관계자는 “할인 판매하거나 ‘1+1’ 행사를 진행할 때와 정상 판매 시기의 판매가격을 비교해서 가격이 올랐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하반기 평균 6% 오른 술값은 또 올랐다. 새해 들어 공병 보증금이 오르면서 소주와 맥주 소매 가격에 반영된 영향이다. 올해부터 소주나 맥주를 마신 뒤 빈 병을 반납하면 돌려주는 보증금은 소주가 40원에서 100원으로, 맥주가 50원에서 130원 올랐다. 소주는 60원, 맥주는 80원의 인상 요인이 있지만, 편의점 같은 유통 채널에서는 100원을 올렸다.

유통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에서 판매하던 맥주 500㎖ 한 병은 1330원에서 1410원으로 올랐다. 1140원대에 팔리던 소주 한 병의 가격도 1220원으로 올랐다. 롯데마트도 하이트 640㎖를 한 병에 1750원에서 1830원으로 올렸고, 처음처럼 소주 가격은 1130원에서 1190원으로 상승했다. CU·GS25·세븐일레븐 등 편의점에서는 하이트맥주 500㎖가 1800원에서 1900원으로, 참이슬 소주가 1600원에서 1700원으로 100원씩 올랐다. 마미영 한국소비자원 서비스비교팀장은 “대개 명절 전에는 물가가 오르게 마련이라 당분간 얇은 지갑을 걱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