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폐철도에 레일바이크, 창고는 코미디 극장으로 재활용

| 관광 명소로 거듭난 도고면
 
옛 물류 창고를 고쳐 만든 아산 코미디홀에서는 매일 저녁 공연이 펼쳐진다.

옛 물류 창고를 고쳐 만든 아산 코미디홀에서는 매일 저녁 공연이 펼쳐진다.


도고면은 아산에서도 개발이 덜 된 지역이다. 1980년대까지 도고온천지구를 중심으로 관광산업이 발달했지만 90년대 말 방문객이 줄기 시작했다. 시설도 낙후되고 온천 말고는 다른 볼거리가 없었던 탓이다. 그랬던 도고면에 변화가 일어났다. 2010년 아산시가 방치된 옛 건물과 철도를 재활용해 관광 명소로 만들겠다는 ‘도고면 활성화 사업’을 시작하면서 곳곳에 소소한 즐길거리가 생겼다.

 
옛 도고온천역사.

옛 도고온천역사.


도고면 활성화 사업의 중심이 된 건 장항선 폐철도다. 장항선 철도는 충남 천안에서 전북 익산까지 이어지는 노선(길이 160㎞)을 말한다. 아산시가 주목한 것은 장항선 중 2008년 철길 직선화 사업으로 폐선된 온양온천역~도고온천역(16.4㎞) 구간이다. 아산시는 옛 도고온천역 주변에 레일바이크 체험장을 만들고 창고를 재활용해 코미디 전용극장을 꾸몄다.

 
아산레일바이크.

아산레일바이크.

2013년 운행을 시작한 아산 레일바이크는 옛 도고온천역에서 천안 방면으로 장항선 폐선을 따라 왕복 4.8㎞를 달린다. 레일바이크 매표소가 있는 도고온천역사는 예전 모습 그대로다. 도고온천으로 신혼여행 오는 사람, 효도관광 오는 어르신 등 80년대까지 사람이 들끓었던 곳이다. 사람뿐 아니다. 장항의 제련소에서 생산된 철물과 서해에서 잡은 수산물이 기차 화물칸에 실려 서울로 옮겨졌다. 페달을 밟아 움직이는 레일바이크는 아련한 옛 추억을 싣고 너른 평야를 내지른다. 주중에는 현장학습이나 수학여행 온 학생 단체 방문객이, 주말에는 가족 단위 여행객이 주로 찾는다. 레일바이크가 달리는 구간은 거의 평지인 데다 약 400m 길이의 오르막 구간에선 선로에 달린 전동 도르래의 힘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근력이 약한 어르신이 타기에도 부담 없다. 탑승료 2인 1만8000원, 4인 2만4000원. 오는 27~30일 설 연휴를 맞아 9명 이상 단체 방문객에게 탑승료를 20% 할인해준다.

아산레일바이크 탑승장에서 200m 떨어진 곳에 있는 코미디홀은 2014년에 문을 열었다. 80년대까지 사용하던 물류 창고를 리모델링해서 198석 규모의 코미디 전용 극장을 만든 것이다. 코미디언을 꿈꾸는 연습생 9명이 상주하며 매일 공연을 펼친다. 1시간20분 공연 중 능청스러운 충청도 방언을 구사하는 코너가 특히 반응이 좋다. 관람료 어른 2만원, 어린이 1만5000원.

관련 기사


홍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