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농구 삼성 라틀리프 "귀화해 한국농구대표팀에서 뛰고 싶다"

"농담이 아니다. 한국으로 귀화해 농구대표팀에서 뛰고 싶다."

 

[사진 KBL]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센터 리카르도 라틀리프(28·미국)가 한국 국적 취득에 대한 강렬한 의지를 나타냈다.

라틀리프는 4일 인천 전자랜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22점·14리바운드를 올리며 94-83 승리를 이끌었다. 1140일 만에 6연승을 기록한 삼성은 선두(20승6패)를 질주했다.
 
라틀리프는 지난 1일 경기 후 "한국 여권을 갖고 싶다"는 깜짝 발언을 했다. 귀화를 통해 한국인 자격으로 코트에 뛰고 싶다는 뜻이었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4일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직후 라틀리프가 '한국 귀화를 도와달라'고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말했었다"면서 "전날 진지하게 면담했는데 라틀리프의 귀화 의지가 강했다. 2015년 딸(레아)이 태어난 한국에 대한 애정이 크더라"고 전했다.

라틀리프는 미국 대학 졸업 직후인 2012년부터 5시즌째 국내 무대에서 활약 중이다. 모비스 시절 3시즌 연속 우승을 이뤄냈고, 올 시즌 평균 22점·1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삼성의 선두를 이끌고 있다.

한국농구는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이후 올림픽에 못 나가고 있다. 허재 대표팀 감독은 지난해 국제대회에서 신장의 열세를 절감하며 귀화선수 필요성을 언급했었다. 아시아 대부분의 국가들이 귀화선수를 통해 전력을 강화하고 있다. 키 1m99cm, 몸무게 110㎏ 라틀리프는 센터로 키가 큰 편은 아니지만 골밑에서 성실하고 든든한 플레이를 펼친다.

라틀리프는 4일 "한국은 프로생활을 시작한 나라고 이 곳에서 은퇴하고 싶다. 여러나라에서 영입 제의가 왔지만 한국인들의 정이 좋아 남았다"며 "2014년 대만에서 열린 윌리엄 존스컵에 모비스 소속으로 출전해 우승했다. 당시 내가 대한민국 대표란 느낌을 받았다. 한국의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올림픽 출전 및 첫 승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2010년부터 체육분야 우수인재는 특별귀화를 통해 한국국적을 취득할 수 있다. 한국에서 귀화혼혈선수를 제외하고 외국선수가 귀화한 적은 아직 없다. 이성훈 KBL 사무총장은 "농구협회, 허재 감독, 소속팀과 규정 및 절차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에서는 고양 오리온이 안양 KGC인삼공사를 85-69로 꺾고 공동 2위(18승8패)로 올라섰다.

인천=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