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개애식기"…법원 공무원 특검 원색 비난 논란

법원 공무원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욕설을 섞어 신랄하게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동부지법 법원보안관리대 소속 황모 주사보는 지난달 29일 법원 내부통신망(코트넷)에 '병신년 마무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 첫머리는 '特檢開愛食己(특검개애식기)'였다.

'개XX'란 욕설을 한자로 바꾼 것이다.

황씨는 글에서 '어미 원숭이 자식 사랑은 창자가 끊길 정도 사랑이라고 한다. 세상 어머니들의 자식 사랑도 마찬가지"라며 "애절한 어미의 자식 사랑을 나쁜 목적으로 이용하려는 극악무도한 패악질 무리가 바로 특검"이라고 맹비난했다.

최순실의 딸 정유라씨를 특검이 인터폴에 적색수배 요청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황씨는 또 "정유라가 중대 범죄를 저질렀다는 증거도 없는데 특검은 그녀를 강제 송환하려 한다"며 "자식의 고통을 보는 어미는 만 배의 고통을 겪고, 속은 시커멓게 타고 살은 갈갈이 찢어진다"고도 했다.

이어 "자식을 괴롭혀 원하는 바를 그 어미에게서 얻으려는 모성에 대한 고문을 하려는 것"이라며 "천하의 못된 특검이다. 천하의 나쁜 특검이다. 아주 치사한 특검이다. 아주 더러운 특검이다"라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논란이 되자 코트넥 관리자가 글을 삭제했다.

황씨는 이전에도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는 글을 수차례 올렸던 인물로 전해졌다.

2014년 4월에는 "제주 4ㆍ3 사건은 대한민국 건국 세력 입장에서 볼 때 폭동"이라며 "빨갱이들이 항쟁이라고 높여 부른다"는 글을 코트넷에 올려서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