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당 당명 공모하자 '숭구리당당', '작전상후퇴당', '더불어새누리당'


 

당명에 '보수' 넣느냐 놓고 당내 이견

1월 24일 공식 창당을 앞둔 개혁보수신당(가칭)이 당명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신당의 정체성과 가치관은 물론 국민들에게 보여줄 상징적인 의미를 함축해야 하기 때문이다.

신당은 지난 1일부터 오는 7일까지 이메일과 SNS 등을 통해 당명 공모에 나섰다. 신당은 당명 선정 기준으로 ▶신당이 지향하는 가치와 비전이 반영되었는가 ▶모든 세대와 계층이 공감할 수 있는가 ▶누구나 쉽게 부르고 기억할 수 있는가를 꼽았다. 당명 공모자중 당선작 1명에게는 상금 200만원, ‘깨끗한 보수상’에게는 100만원, ‘따뜻한 보수상’ 1명에게는 50만원이 주어진다.

신당 페이스북에는 4일 오후 6시 기준 댓글이 2700여개가 넘게 달렸다. ‘보수혁신당’·‘공정자유당’·‘평화원칙당’·‘보수당’ 등 진지한 고민을 담은 의견도 있지만, 댓글의 상당수는 풍자나 조롱을 뜻을 담은 글도 많았다. 일부 시민들은 ‘어차피합칠거당’·‘작전상후퇴당’·‘구내식당’·‘에라모르겠당’·‘숭구리당당’·‘탄했당했당’·‘더불어새누리당’ 등의 댓글을 달았다. 신당은 공모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홍보·마케팅 전문가를 영입해 당명과 로고 공모안 심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편 당명을 두고 신당 내부에서 당명에 ‘보수’를 넣느냐를 놓고 일부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유승민 의원 등은 보수진영 적통성을 주장하기 위해 당명 자체를 ‘보수당’으로 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남경필 경기지사 등 일부 의원들은 “굳이 얽매일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다. 일부 외부전문가들은 당명에 ‘보수’를 넣을 경우 작명이 쉽지 않다는 얘기도 나온다.
신당은 이날 당명과 로고를 확정하기 위한 심사위원회를 발족하고 위원장으로 광고전문가 홍종화씨를 위촉했다. 위원회의 명칭은 국민에게 따뜻한 밥을 지어내겠다는 의미로 ‘따뜻한 밥팀’으로 확정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