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2018년 지방선거 때 개헌투표 가능할 것"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박종근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박종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개헌의 시기로 2018년 지방선거를 제시했다. 문 전 대표는 4일 경남도의회에서 지역지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다음 정부 초반에 개헌을 하는 것이 순리”라며 “조기 대선이 이뤄지고 (개헌) 논의가 빨리 모아지면 2018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함께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현재 정치권에서 진행되고 있는 개헌 논의에 대해 ‘정권 연장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촛불민심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과 적폐 해소, 사회 대개혁을 원하는데 이뤄진 것은 없다”며 “국민들은 추운 겨울 맨땅에서 고생하는데 정치인은 자신의 이해관계에 입각한 생명연장과 권력 나눠먹기 등 욕심에 따른 개헌 논의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 개헌특위가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는 논의를 한 뒤 대선 후보들이 필요한 개헌의 과제와 로드맵을 공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개헌의 내용에 대해서도 “지금 정치인들은 자신의 이해관계와 관련한 권력구도만 얘기하고 있다”며 “국민의 원하는 건 기본권 신장을 위한 개헌, 지방분권 강화를 위한 개헌, 선거제도 개편을 위한 개헌”이라고 말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대해서도 비판적 목소리를 냈다. 문 전 대표는 “반 전 총장은 구시대와 구체제에서 늘 누려온 분으로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절박한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적폐의 대청산, 사회 대개혁을 바라는 민심에 적합한 분이냐”고 되물었다. 또 “오래 해외에 나가있어 정치활동을 안 해 검증되지 않았다”며 “이 어려운 시기에 난국을 헤쳐나갈 준비가 됐는지 미지수”라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대선에 대한 자신감도 피력했다. 그는 “정권교체가 이번에는 확실하다”며 “나는 변화에 대한 의지가 누구보다 절박하고 검증이 끝난 후보다. 털어도 털어도 먼지 나지 않는 깨끗하고 청렴한 건 검증돼 부정부패 척결에도 적임자”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조기대선에 따라 인수위 과정이 없기 때문에 가장 준비된 후보가 필요하다”며 “저만큼 준비된 후보는 없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가칭 개혁보수신당에 대해서도 “남은 친박이나 나온 비박이나 차이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박근혜 정부 실패의 공동책임자이자 최순실 게이트의 공범”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혁 보수를 칭하는 건 호박에 줄을 긋고 수박이라고 우기는 것”이라며 “가짜 보수에 속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