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12일 귀국, 대선 광폭 행보 나선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중앙포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중앙포토]

대선 출마를 사실상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는 12일 귀국한다. 반 총장은 귀국 보고 성격으로 각계 각층을 만나는 광폭 행보'에 나설 예정이어서 신년 초부터 대권 레이스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반 총장은 3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유엔 사무총장 공관을 떠나면서 특파원들에게 "12일 오후 5시반께 아시아나 편으로 귀국하려 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고국에 계신 국민 여러분께 10년간 사무총장 일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오는 소감을 보고 드리고 감사를 전하려 한다”며 대국민 보고회를 예고했다. 또 “가급적 광범위한 사람들 및 그룹과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해 지지층 확대 및 연대 세력 모색에 곧바로 뛰어들 것임을 시사했다.

반 총장은 최근 정국 혼란의 원인을 소통 부재로 진단한 뒤 "저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인종·종교·정치색을 가리지 않고 대화했다. 지금까지 경험하고 닦은 것을 한국에서 한번 실천해 보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귀국 전까지 일주일간 뉴욕 인근 산장에서 머물며 대권 구상에 몰두할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