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여옥 “노무현 미숙아 인큐베이터 발언은…”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 시절 ‘박근혜의 입’이라 불렸던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과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인큐베이터’를 언급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3일 채널A ‘외부자들’에서 진행자 남희석이 과거 ‘노무현 대통령은 인큐베이터에 들어가야 한다’ 발언을 언급하자 당시를 회상했다.

전 전 의원은 “2004년 3월 SBS 토론이었다. 탄핵이 된 날이었다. 유시민 의원이 있었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시대의 미숙아니까 이해해 줘야 한다고 했다. 그래서 내가 미숙아면 인큐베이팅이 필요하지 않으냐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 방송에서 유시민 작가는 “(노무현) 대통령에게 누가 될 수도 있는 표현이지만, 어떤 분이 평하기를 ‘노 대통령은 시대정신이 낳은 미숙아’라고 표현했다. 저는 상당히 일리가 있는 표현이라고 본다. 시대가 나아 가야할 바를 체현하고 있는 정치인인데, 좀 미숙한 것이다. 왜냐하면 그런 시대가 오기 전에 먼저 나왔기 때문에. 그래서 실수도 오류도 많다. 그런 시각에서 대통령을 보면 이해할 수 있는 부분도 많아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전 전 의원은 “대통령이 대통령직 수행에 무척 어려워했다. 또한, 매력 없는 직업이라고 얘기했다. 나는 적어도 대통령직 수행을 위해서는 매력을 느끼고 직책의 위중함을 아는 사람이 대통령직 수행하는 게 좋다고 본다. 또한 유시민 의원이 ‘미숙아’라고 말씀하신 대로 미숙아는 인큐베이터에서 키운 뒤에 나와야지, 제대로 생명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맞대응 했다.

또 전 전 의원은 “잘 한 건 잘하셨다고 이야기 했다. 검찰 개혁을 하려고 했다. 훌륭하게 생각한다. 자신의 삶의 과정에서 지역주의를 타파하고 진영 논리를 극복하려고 했다”며 “인간 노무현을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나 역시 많은 것이 달라졌다. 불편한 솔직함도 이해했고 나름대로 우리의 대통령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봉주 전 의원은 “자기 과거 행적을 얘기하면서 그때 지나왔던 역사, 그리고 또 지금 깊은 회한, 반성, 인간으로 되돌아옴… 이 얼마나 아름답냐”고 거들었다.

전 전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로 있던 2005년 박 대통령의 대변인으로 함께 일했다. 한때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입’으로 통했다. 새누리당의 전신 한나라당이 천막당사로 시절 당시 대변인을 지내며 박근혜 당대표를 도왔다. 하지만 2007년 17대 대선을 앞두고 돌연 이명박 후보 지지를 선언한 뒤 ‘원조 친박’에서 ‘친이계’로 돌아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