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어프렌티스' 출신 매니골트 백악관 참모로 채용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오마로자 매니골트.[로이터]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오마로자 매니골트.[로이터]

‘넌 뽑혔어(You’re hired).’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자신을 유명하게 만든 미국 NBC 리얼리티 프로그램 ‘어프렌티스’의 출연자 오마로자 매니골트(43)를 백악관 참모로 채용했다. 3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매니골트는 ‘트럼프의 백악관’에서 대외협력 업무를 맡게 될 예정이다.

매니골트는 2007년 ‘어프렌티스’ 시즌1에 출연해 진행자이던 트럼프 당선인과 인연을 맺은 이후 수년간 그와 친분을 유지해왔다. 지난 대선전에선 트럼프 당선인을 열렬히 지지해 트럼프의 중요한 흑인 지지자 중 한 사람이 됐다. 트럼프 선거 캠프에서 흑인 유권자를 상대하는 일을 했고, 대선 후에는 정권인수팀 집행위원회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트럼프 당선인과 ‘어프렌티스’로 인연을 맺어 백악관에 입성한 매니골트.[AP=뉴시스]

트럼프 당선인과 ‘어프렌티스’로 인연을 맺어 백악관에 입성한 매니골트.[AP=뉴시스]

매니골트는 과거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앨 고어 부통령 사무실에서 일한 경력이 있다. 그는 트럼프를 지지해 비판을 받자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하려던 모든 것은 흑인 사회를 돕기 위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어프렌티스’에 출연한 매니골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