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SNL코리아' 이세영 성추행 혐의 없어"…각하 의견 송치

경찰이 남자 아이돌그룹 성추행 혐의로 고발당한 개그우먼 이세영(27)씨 사건을 각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기로 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아이돌그룹 B1A4, 인피니트, 블락비 등 세 그룹의 멤버들을 조사한 결과 이씨의 성추행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각하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그룹 멤버들은 이씨가 자신들의 신체를 만지지 않았고 불쾌감이 든 적도 없었다고 진술했다”며 “특별한 혐의점이 확인되지 않아 이씨를 별도로 조사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해 11월 케이블방송 tvN의 예능프로그램 ‘SNL코리아’ 촬영 중 출연자인 B1A4 멤버를 성추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SNL코리아’가 당시 공개한 B1A4 캐스팅 비화 영상에는 이씨가 B1A4를 반기며 달려들자 멤버들이 놀라며 주요 부위를 가리는 장면이 담겨 있다.
이에 인터넷을 중심으로 성추행 논란이 일었고 B1A4의 팬이 국민신문고에 이씨를 성추행 혐의로 조사해달라는 민원을 제기하며 경찰이 정식 수사에 나섰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