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사시 북한 지도부 제거 '참수작전' 수행할 특수임무여단 올해 창설…국방부 업무보고

특전사 대원들이 하천을 이요해 적진으로 수중침투를 실시하고 있다.

특전사 대원들이 하천을 이용해 적진으로 수중침투를 실시하고 있다.

유사시 북한의 전쟁지도부를 제거하는 ‘참수작전’을 수행할 특수임무여단이 올해 창설된다. 당초 계획보다 2년 앞당겨서다.

국방부는 4일 ‘국민과 함께하는 튼튼한 국방’이란 주제로 ‘2017년도 업무계획’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보고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유사시 북한 전쟁지도부를 제거하고 기능을 마비시키는 임무를 수행하는 특임(특수임무)여단을 올해 조기에 창설하는 계획을 국방개혁 기본계획에 반영했다”면서 “이 여단은 원래 2019년에 창설할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특전사 대원이 쌍안경으로 적을 감시하며 항공화력을 유도하고 있다.

특전사 대원이 쌍안경으로 적을 감시하며 항공화력을 유도하고 있다.

특수임무여단은 육군 특수전사령부 예하의 일부 부대를 재편성해 만들어진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수뇌부, 핵시설, 미사일 기지, 대량살상무기(WMD) 관련 시설 등이 이들의 목표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지난해부터 특수임무여단이 사용할 개인화기, 통신장비 등을 마련했다. 또 특수임무여단의 침투를 돕는 항공전력도 중ㆍ장기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특수장비로 개조된 헬기ㆍ수송기는 야간이나 악천후에 적의 레이더에 걸리지 않고 저공 침투가 가능하다.

국방부는 또 국방개혁 기본계획에 육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군 구조와 전력을 최우선 증강 등 방안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핵ㆍ대량살상무기(WMD) 위협을 대비하기 위해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ㆍ킬체인ㆍ대량응징보복(KMPR) 등 한국형 3축 체계의 역량을 집중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병역의무를 다한 사람에게 실질적으로 보상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현재 군 복무 때문에 실질적으로 얼마의 금전적 손해를 보는지 계량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연구결과가 나오면 이를 사병 봉급 인상에 반영할 예정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